아주대병원 의료진, 인력 충원 1명도 안됐다며 헬기 탑승 '거부'···"닥터헬기 운항 재개 불가하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다예,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오늘(21일)부터 재개하기로 한 아주대병원 닥터헬기가 운항이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닥터헬기에 탑승했던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의료진 전체가 헬기 탑승을 거부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지난 20일 사임을 표명한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의 권한대행을 맡은 정경원 외상외과 과장은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권역외상센터 전 의료진이 닥터헬기에 오르지 않기로 이국종 교수와 이야기를 마쳤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정 과장은 "인력을 충원해야 닥터헬기 운항을 재개할 수 있다고 조건을 달아 헬기 운항 재개 문서를 결재했다"면서 "경기도 발표대로 21일부터 닥터헬기 운항을 재개하면 당장 헬기에 탈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응급의료 전용헬기 운용 기본지침'에 따라 닥터헬기로 불리는 응급의료 전용헬기에는 전문의를 포함한 응급 의료 종사자가 탑승해야 한다.


닥터헬기 운항을 재개하겠다는 경기도 의지와 관계없이 헬기에 탑승했던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의료진이 전부 탑승을 거부함에 따라 닥터헬기 운항이 불가능해진 것이다.


인사이트뉴시스


정 과장은 보건복지부와 경기도는 21일 닥터헬기 운항을 재개하기로 했다는 이야기에 대해 "저희는 안 탈거다. 이 교수님도 저한테 '그만하자'라고 하셨다"면서 "의료팀이 안 타면 닥터헬기는 운항 못 한다. 해야 할 의무가 없다. 지금까지는 저희가 억지로 맞춰서 타온 것이다. 닥터헬기 항공의료팀장이신 이 교수와 의료진이 헬기를 더 이상 안 하겠다고 했는데 누가 재개한다고 한 것인지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복지부는 닥터헬기 운행 중단은 점검 때문이고, 다시 재개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의료진이 닥터헬기에 탑승하지 않기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권역외상센터 소속 전문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흉부외과 전문의, 외과 전문의, 흉부외과 전문의 등 11명이다. 헬기에 탑승하는 당번은 당일 병원 업무에 투입되지 못하는 게 원칙인데 지금 인력으로는 당직 전문의 2~3명 중 1명이 당직 근무와 헬기 탑승을 동시에 해야 하는 상황이다"라면서 "추가적으로 의사 5명과 간호사 8명이 필요해 이를 병원 측에 요청했고, 병원 측은 지난해부터 순차적으로 인력을 충원해 주기로 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헬기 탑승을 위한 인력 충원이 한 명도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또한 경기도는 21일 닥터헬기를 운항하기로 이미 언론에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와는 전혀 협의가 없었다. 아주대 외상외과 의료진이 탑승해 응급의료 전용헬기를 띄우는 일은 당분간 없을 거라는 입장을 20일 경기도 담당 부서에 분명히 전달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화도 했고, 문자메시지도 남겼다. 이국종 교수도 지시한 내용이다. 경기도는 내일(21일) 닥터헬기를 무조건 운행 재개하겠다며 의료진 없이 훈련을 강행했는데 우리 의료진 없이 어떻게 운항하겠는가"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