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한 야산서 10년 동안 홀로 살아온 60대 탈북민이 숨진 채 발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이은혜 기자 = 대구의 한 야산에서 60대 북한 이탈 주민이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0시 19분께 수성구 범물동의 한 야산 공동묘지 인근 능선에서 북한 이탈 주민 A(62)씨가 중앙119구조본부 구조견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14일 지인들과 연락이 끊겼다. 그의 집에서는 '살기 힘들다'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08년 탈북한 A씨는 별다른 직업 없이 임대아파트에서 혼자 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