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일 못한다'고 답한 국민 50.9%로 올랐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 부정 평가가 지난해 11월 3주 차 조사 이후 8주 만에 5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핵심 지지층으로 불리는 30대에서의 지지율이 10.6%포인트 빠진 가운데, 최근 청와대에서 나온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 등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0명을 대상으로 13~17일 실시한 1월 3주 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전주 대비 3.5%포인트 내린 45.3%(매우 잘함 25.7%, 잘하는 편 19.6%)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4.4%포인트 오른 50.9%였다. 부정 평가가 50% 선을 넘은 것은 지난해 11월 3주 조사 이후 8주 만이다. '모름·무응답'은 전주 대비 0.9%포인트 감소한 3.8%였다.


인사이트뉴시스


긍·부정 평가 격차는 5.6%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11월 1주 조사(긍정 44.5%, 부정 52.2%)에서 7.7%포인트 차이 보인 이후 횡보세를 깨고 10주 만에 오차범위 밖으로 격차가 벌어진 것이다.


리얼미터 측은 최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을 포함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마음의 빚'이 있다고 토로한 점 등이 지지율 변화를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신년 기자회견을 상승 모멘텀으로 살리지 못한 가운데, 검찰 직제 개편안 후속 보도와 조국 '마음의 빚' 발언 등이 지지율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강 수석의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 등도 논쟁을 불러일으켰다"며 "중도층의 변화가 전체 지지율 변화를 이끄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실제 이번 지지율에선 보수, 진보, 중도층 등 모든 이념층에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보수층(21.8%→18.8%, 부정 평가 78.9%)에서 낙폭이 가장 컸으며, 중도층(43.7%→41.4%, 부정 평가 56.0%), 진보층((76.7%→75.5%, 부정 평가 21.7%)에서도 하락했다.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40.3%→31.2%, 부정 평가 63.6%), 서울(49.7%→44.4%, 부정 평가 53.0%), 대구·경북(37.1%→31.9%, 부정 평가 64.3%), 경기·인천(52.6%→48.6%, 부정 평가 48.4%)에서 내림세를 보였다. 광주·전라(68.7%→74.6%, 부정 평가 21.8%)와 대전·세종·충청(43.1%→45.2%, 부정 평가 50.3%)에서는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30대(59%→48.4%, 부정 평가 49.1%)의 낙폭이 10.6%포인트 기록하며 제일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20대(44.5%→38.6%, 부정 평가 53.0%), 40대(59.2%→55.3%, 부정 평가 42.5%)에서도 하락했다. 반면 60대 이상(39.9%→41.1%, 부정 평가 55.1%)에서는 올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9세 이상 유권자 5만 1,849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0명이 응답을 완료해 4.8%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포인트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