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8일) 밤, '양봉업자' 손흥민이 '노란색' 유니폼 입는 팀과 맞붙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시스] 권혁진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천적 왓포드를 상대로 새해 첫 골에 재도전한다.


토트넘은 18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영국 하트퍼드셔주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왓포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손흥민은 지난달 8일 번리전에서 75m 드리블 돌파가 가미된 원더골을 터뜨린 뒤 득점 침묵에 빠졌다.


바이에른 뮌헨(12월12일), 울버햄튼 원더러스(12월15일), 첼시(12월23일)전에서 골맛을 보는데 실패한 손흥민은 퇴장 징계 후 치른 미들즈브러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두 경기와 지난 12일 리버풀전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왓포드전은 잠시 주춤한 손흥민이 비상을 꾀할 수 있는 좋은 무대다.


손흥민은 그동안 왓포드만 만나면 보란듯이 힘을 냈다. 왓포드와의 9경기에서 총 5골을 넣었다. 크리스탈 팰리스, 본머스, 레스터 시티 등과 함께 잉글랜드 내에서 손흥민에게 가장 많은 골을 헌납한 팀이 바로 왓포드다. 왓포드를 상대로 손흥민은 홈(3골)과 원정(2골)을 가리지 않았다.


해리 케인의 부상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손흥민의 한 방은 팀의 성패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후 본모습을 회복하는 듯 했던 토트넘은 최근 다시 부진에 빠졌다. 지난달 29일 노리치 시티전에서 2-2로 비겼고, 2일 사우스햄트에는 0-1로 덜미를 잡혔다. 선두 리버풀(12일)과의 대면에서는 경기를 비교적 잘 풀고도 0-1로 석패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FA컵을 포함한 최근 5경기 성적은 1승2무2패에 불과하다. 2부리그 미들즈브러와의 FA컵 재경기가 올해 토트넘의 유일한 승리다.


4위권 진입을 코앞에 뒀다가 8위까지 밀린 토트넘은 강등권이 목전에 다가온 왓포드전에서 반드시 승점 3을 얻어야 한다. 자칫 왓포드전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다면 부진이 더욱 장기화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번 주말 EPL 최고 빅매치는 '장미전쟁'이라 불리는 리버풀과 맨유의 맞대결이다. 두 팀은 20일 오전 1시30분 리버풀의 안방인 안필드에서 마주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EPL 출범 전인 1989~1990시즌을 끝으로 리그 우승컵이 없는 리버풀은 30년 만의 한풀이를 위해 순항 중이다. 올 시즌 20승1무(승점 61)라는 경이로운 성적으로 당당히 리그 1위를 질주하고 있다.


5위 맨유의 분위기도 나쁜 편은 아니다. 맨유는 올 시즌 리버풀에 패하지 않은 유일한 팀이다. 첫 맞대결에서는 무승부를 기록했다.


맨유는 지난 12일 노리치 시티전 4-0 대승과 지난 16일 울버햄튼과의 FA컵 1-0 승리로 사기가 많이 올랐다. 다만 부상으로 쓰러진 팀내 최다 득점자 마커스 래시포드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것은 큰 고민거리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