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퇴임하면 잊혀진 사람 되고 싶다"

인사이트KBS2


[뉴스1] 김정률 기자, 전형민 기자, 이형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임기 동안 전력을 다하고 임기가 끝나면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후 세번째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임기 종료 후 어떤 대통령으로 남고 싶느냐'는 질문에 "저는 대통령 이후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인사이트KBS2


문 대통령은 "대통령 직을 이후 무슨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이라든지, 무슨 현실 정치와 연관을 갖는다든지 일체를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후에 대해) 정말 구체적인 생각을 별로 안 해봤다"면서 "대통령직이 끝난 이후 좋지 않은 모습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