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산불 피해 입은 호주에 '35억' 기부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인사이트영화 '위대한 개츠비'


[뉴시스] 차미례 기자 =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소유의 환경재단이 호주의 산불 진화를 돕기 위해 300만달러 (34억 8210만 원)를 기부한다.


 AP통신 등 미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디카프리오가 스티브 잡스의 아내 로렌 파월 잡스, 브라이언 세스 등과 함께 만든 ‘어스 얼라이언스(Earth Alliance)’는 9일 호주 산불 펀드를 새로 결성해서 아직도 호주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화재와 싸우는 전 세계적 조직망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디카프리오는 지난 해 이 재단을 결성해서 아마존 우림의 화재에 대해서도 공동 대응에 나선 바 있다.


호주의 산불은 미국의 메릴랜드주의 두 배가 넘는 면적을 초토화 시킨뒤 아직도 타고 있다. 불길로 사망한 사람이 25명, 타버린 주택만도 2000가구가 넘는다.


인사이트Himawari-8


호주 산불은 건조한 기후와 연중 가장 더운 폭염으로 발화했으며, 평년 산불시즌보다 몇 달이나 빠른 지난 해 9월부터 시작되어 계속 번지고 있다.


디카프리오의 재단은 호주의 비영리기구 오시 아크, 부시 헤리티지, 와이어스 야생동물 구조단과 협조해서 진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특히 뉴 사우스 웨일스지역 등 산불이 가장 심한 지역의 진화작업에 집중적으로 현금지원을 하게 된다.


이를 위해 디카프리오는 다른 유명 배우와 명사들을 총 동원해서 거액의 기부금을 모으고 있다. 호주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와 엘튼 존도 이번 주에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 각각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니콜 키드먼, 핑크, 키스 어번도 모금에 참여했다.


메탈리카는 별도로 빅토리아주의 소방청과 긴급구조대에 75만 달러를 기부할 예정이다. 그 밖에도 많은 배우와 연예인들이 진화기금 모금에 호응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bradfleet'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