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MC' 유재석이 아끼는 조세호 위해 방송국에 몰래 했던 부탁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국민 MC' 유재석의 또 다른 미담이 전해져 훈훈함을 선사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후배 조세호를 챙긴 유재석의 이야기가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지난해 여름 유튜브 채널 '테레비평'에는 정석희 TV 칼럼니스트가 등장해 방송가에 전해지는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영상에서 정석희 칼럼니스트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다 "저는 유재석 씨를 참 좋아한다"고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테레비평'


그의 말에 따르면 유재석은 방송을 할 때 항상 일반 시민을 만나면 이름을 꼭 물어본다고 한다.


보통 일반적인 프로그램에서는 '어머니', '아버지', '할머니', 할아버지' 등의 일반적인 호칭을 사용하거나 일반인인 경우 이름 없이 '주민'이라고만 표현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반면 유재석의 경우 나이가 적든 많든 이름을 꼭 물어보고 이름으로 불러준다는 게 정석희 칼럼니스트의 설명이었다.


그는 "이름이라는 게 자기만 고유한 것"이라며 "이름을 부른다는 건 사람에 대한 존중이자 배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테레비평'


또 "일반인이 방송에 출연한다는 것은, 어떤 사람에게는 엄청난 추억이 되는 일이다. 소중한 선물 같은 하루가 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유재석 씨가 이름을 불러주는 행위 또한 아주 특별한 가치가 있는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유재석 씨가 아니었으면 이런 방송은 이어지지 못했을 것이라 전한 정석희 칼럼니스트는 또 하나의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유재석은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에 앞서 KBS2 '해피투게더 3' 개편 당시 멤버 교체를 두고 제작진에게 한 가지 부탁을 했다.


인사이트YouTube '테레비평'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당시 유재석은 제작진에게 "개편이 되더라도 세호는 꼭 남겨줬으면 좋겠다. 그러나 내가 이런 부탁을 했다는 것을 세호한테는 비밀로 해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유재석이 이제 막 사람들에게 어필이 되고 있는 조세호의 재능을 일찌감치 알아봤던 것이다.


후배 조세호를 위해 몰래 방송국에 부탁을 했던 유재석의 일화는 많은 누리꾼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해당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유느님", "배려가 대단한 사람", "괜히 국민 MC가 아니다", "이러니 안 좋아하는 사람이 없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 3'


※ 관련 영상은 6분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YouTube '테레비평'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