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위험한 사람들 신고하는 112에 '장난전화' 1000번 한 무개념 40대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구용희 기자 = 112에 900회가 넘는 장난 전화와 거짓신고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9단독 김진환 판사는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 대해 벌금 60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23일 오후 9시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1시59분까지 광주 서구 자신의 집에서 휴대전화를 이용, 112에 전화해 '빵(교도소)에 가고 싶다. 잡아가라'고 말하는 등 별다른 신고 내용 없이 횡설수설하다 전화를 끊는 등 지난 5월14일까지 총 914회에 걸쳐 장난 전화를 한 혐의다.


gettyimagesBankgettyimagesBank


또 지난 3월20일 오후 9시14분께 자신의 집에서 휴대전화로 112에 전화해 '경찰이 때렸다. 증거가 없다'는 신고를 하는 등 같은 달 29일까지 3회에 걸쳐 112에 거짓 신고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장은 "술에 취해 별다른 이유도 없이 4개월에 걸쳐 900회가 넘게 112에 전화해 업무를 방해하거나 거짓 신고를 했다. 다만 A씨가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벌금형을 선고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