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호~솔로들 만세!"···올해 크리스마스에 눈 안 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도깨비'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D-11"


전 세계 모든 커플이 손꼽아 기다리는 크리스마스가 이제 겨우 11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맘때쯤이면 많은 사람들이 눈 펑펑 내리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대한다. 


눈 특유의 포근하고 하얀 이미지가 설레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더해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도 4년째 눈 없는 크리스마스를 맞을 것이라는 예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1981년부터 지난해까지 38번 크리스마스 중 서울에 눈이 온 해는 모두 12번으로, 올해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될 비율은 31.6%로 나타났다. 


적설량이 기록되지 않은 해도 있어 체감 비율은 더 낮다. 


서울에서 크리스마스에 눈이 가장 많이 온 해는 2.1cm 적설량을 기록한 1990년이었고 그다음이 2000년 1.8cm, 2012년 1.5cm, 2002년 1.2cm 순이었다.


크리스마스이브인 12월 24일에도 상황은 비슷하다. 1981년∼2018년 크리스마스이브에는 서울에서 11번 눈이 관측됐다. 확률로 따지면 28.9%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가장 최근에 크리스마스 당일이나 이브에 눈이 내린 것은 4년 전인 2015년이다.


올해 크리스마스 눈 소식은 아직 미지수다. 비를 조심해야 한다.


기상청 장기예보에 따르면 크리스마스가 낀 이달 23∼29일 평균 기온은 평년(-0.8∼1.4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1.0∼2.8㎜)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기 예보라 변동 가능성이 있긴 하지만 서울은 크리스마스 주간에 기온이 높아 눈이 올 가능성은 작다"며 "확률로 볼 때 눈보다는 비가 올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