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한국에서도 먹을 수 있게 된 복숭아 과즙 팡팡 터지는 하리보 젤리 복숭아 맛

인사이트Instagram 'meogxplorer'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복숭아 하나를 통째로 먹은 듯한 달달함을 가진 '하리보 피치스'.


지난 8월까지만 해도 국내에서 먹기 힘들었던 하리보 피치스를 이제 가까운 마트에서 쉽게 먹을 수 있게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하리보 피치스를 먹고 난 후기가 속속 올라오고 있다.


복숭아 열매를 연상케 하는 알록달록한 빛깔과 달콤한 설탕 가루가 솔솔 뿌려져 있는 비주얼은 보기만 해도 입안 가득 군침이 고인다.


인사이트Instagram 'meogxplorer'


젤리 한 개를 집어 입안에 쏙 넣으면 향긋한 복숭아 향이 입안 가득 퍼져나간다.


쫀득한 식감 사이로 팡팡 터지는 달콤한 복숭아즙은 정신을 아찔하게 만드는 상큼함을 선사한다. 


마치 복숭아 말린 것을 떠오르게 하는 달짝지근한 맛은 먹으면 먹을수록 입맛을 돋운다.


부드러움과 쫄깃한 식감에 매료되고 나면 가득 들어 있는 한 통이 금방 바닥을 보인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meogxplorer'


하리보 피치스는 전국 홈플러스 매장 또는 온라인몰을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가격은 홈플러스 기준 2,980원이다.


추운 겨울 침대 머리맡에 한 통씩 쟁여두면 더할 나위 없이 든든할 하리보 피치스.


상큼 달달한 복숭아 맛을 맛보고 싶다면 지금 당장 마트로 달려가 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eogxplore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