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시간에 교수님 몰래 타코야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겨울철 잇템 '미니 타코야끼 기계'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쫄깃하고 짭조름한 타코야끼를 일하면서도 먹을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강의실 필수 아이템'이라는 제목으로 타코야끼를 만들어 먹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USB로 연결된 다코야키 미니 팬에서 반죽이 구워지는 모습이 등장한다. 마치 강의실에서 수업 도중 몰래 먹는 것 같은 재미난(?) 긴장감이 느껴진다.


인사이트weibo


사용법은 간단하다. 타코야끼를 구울 반죽과 이쑤시개 하나만 준비하면 된다.


먼저 타코야끼 기계의 USB 연결선을 노트북과 연결시킨다. 그다음 반죽을 붓고 기다린다. 반죽이 저절로 부풀어 오르면 이쑤시개로 뒤집어 골고루 익히면 된다.


눈 깜짝할 새 동그랗게 만들어진 타코야끼는 노릇노릇한 비주얼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함께 먹을 가쓰오부시를 준비한다면 더욱더 완벽한 타코야끼를 맛볼 수 있다.


인사이트weibo


이를 본 누리꾼들은 "수업 시간 필수템인듯", "하나씩 구워 먹으면 하루가 금방 갈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언제 어디서든 USB 포트를 연결해서 쓸 수 있는 타코야끼 기계는 일본과 중국 쇼핑몰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상상만 해도 짜릿한 몰래 먹는 타코야끼. 과연 진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강심장이 나타날지 기대된다.


weib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