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날씨에 실내서 '온실 데이트' 할 수 있는 서울 식물원, 드디어 야간에도 개장한다

인사이트Instagram 'seoulbotanicpar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찬바람이 쌩쌩부는 겨울에도 봄 날씨인 곳이 있다. '서울 식물원'이 바로 그곳이다. 


지난 5일 서울식물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9~22일 사흘간 '온실 야간 특별관람'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관람은 서울수목원의 주제원 중 온실만 개방한다. 온실에서는 열대기후와 지중해성기후 식물로 구성된 약 12개의 세계 도시 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먼저 온실 입구에 들어서면 따뜻한 기온이 몸을 포근하게 감싸며 봄이 시작되는 마법이 일어난다.


인사이트Instagram 'jimin_41'

천장에 있는 256개의 LED 불빛은 내부를 무지갯빛으로 물들이며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한다. 


시간이 지나며 천천히 변화하는 조명은 색깔이 바뀔 때마다 다른 곳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시시각각 변하는 조명 아래에서 식물과 어우러지는 음악은 온실을 더욱더 아름답게 채워나간다.


게다가 실내를 거닐며 클래식, 팝페라, 재즈 공연 등을 자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오감이 모두 행복해지는 이곳에서는 함께 하는 사람과 낭만적인 겨울밤을 보내보자.


인사이트Instagram 'jimin_41'


서울식물원 온실 야간 특별관람 시간은 18시~21시까지로 입장권은 1인당 5천 원이다.


사전 예약은 9일 월요일 오전 10시부터 21일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전화 또는 현장구매가 불가하다. 오직 온라인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1회 최대 4명까지 가능하다.


정원은 1일 기준 800명으로 선착순이다.


추운 겨울 소중한 사람과 따뜻한 추억을 만들고 싶다면 서둘러 예약하도록 하자.


인사이트Instagram 'sso.min'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oulbotanicpar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