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한 해 동안 한국인이 제일 많이 본 유튜브 영상 TOP 10

인사이트JTBC '뉴스페이스'


[뉴스1] 박병진 기자 = 올 한해 국내 유튜브 사용자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유튜브 영상(뮤직비디오 제외)은 TV조선의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 유튜브는 2019년을 뜨겁게 달궜던 영상들을 총정리하는 '2019 유튜브 리와인드'를 통해 국내외 유튜브 사용자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 동영상과 뮤직비디오, 구독자 수 기준 가장 많이 성장한 신규 채널 '톱10'을 6일 발표했다.


올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본 동영상 1위는 내일은 미스트롯의 무대 영상 '미스트롯들의 ★LOL모델★ 장윤정 ‘목포행 완행열차’♩ [내일은 미스트롯] 9회'이 차지하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트로트의 인기를 증명했다.


방송인 장성규의 거침없는 입담으로 화제를 모은 '워크맨'의 '구독자 100만 기념 역대급 레전드: 인싸계 최종보스몹 에버랜드 알바 리뷰 1편 (feat.아마존 익스프레스)'가 두 번째로 많이 본 영상에 올랐다. 6일 현재 347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워크맨은 올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성장을 기록한 채널에도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TV조선 '미스트롯'


올해 국내 유튜브 사용자들이 가장 즐겨본 뮤직비디오에는 6억건의 조회 수를 돌파하며 전 세계 팬을 사로잡은 방탄소년단(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가 꼽혔다. 이 뮤직비디오는 지난 4월 공개된 후 불과 24시간 안에 7460만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해 유튜브 역사상 가장 높은 뮤직비디오 데뷔 조회 수 기록을 세웠다. 이어 신인 걸그룹 있지(ITZY)의 데뷔곡 '달라달라'와 'ICY'가 각각 2위와 7위에 이름을 올렸다. 트와이스의 'FANCY'와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는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세계적으로는 지난해 역대 유튜브 최고 조회 수를 기록한 루이스 폰시와 대디 양키의 'Despacito'가 일으킨 라틴 열풍이 올해도 이어졌다. 대디 양키가 캐나다 아티스트 스노우와 함께한 'Con Calma'가 16억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1위를, 로살리아와 호세 발빈의 'Con Altura'가 2위를 각각 차지했다. 한국 아티스트로는 유일하게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가 8위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유튜브에서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은 뮤직비디오 톱10에는 한국 아티스트의 뮤직비디오 3편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와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가 1000만건 이상의 좋아요를 기록하며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BTS 멤버 제이홉의 솔로곡 'Chicken Noodle Soup'도 9위에 올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