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폭설' 내려 교통 통제되고 있는 강원도 상황

인사이트오늘(25일) 평창군 옛 대관령휴게소 인근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강원도 일부 산간에 폭설이 내리고 있다.


미시령 옛길의 경우 25일 오전 8시 30분 기준 폭설로 인해 차량이 통제됐고, 강원 북부 산간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 높은 산간에는 눈이 내려 쌓이고 있다. 미시령은 오전 7시 기준 적설량 4cm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늘 밤까지 강원 산간에는 최고 20cm 가량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더 많은 눈이 내릴 수도 있다.


인사이트오늘(25일) 평창군 옛 대관령휴게소 인근 / 뉴스1


발목까지 쌓이는 눈이 내리는 만큼 교통안전에 주의해야겠다.


한편 밤 사이 기온이 뚝 떨어진 곳은 강원도 뿐만이 아니다. 서울과 인천, 경기 서부지역은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만큼 칼바람이 불고 있다.


특히 서울 아침 기온은 1.1도, 낮 기온은 6도로 예상되지만, 바람이 불어 체감 온도는 이보다 4~5도가량 낮을 것으로 보인다.


서해안과 일부 남해안, 제주도에는 강풍특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오늘(25일) 평창군 옛 대관령휴게소 인근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