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난 밋밋하게 생겨서 내 옆에 있으면 누구나 돋보인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저는 밋밋하게 생겼습니다"


망언스타 대열에 합류했던 배우 박서준의 발언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과거 박서준의 인터뷰가 누리꾼들의 화두로 떠올랐다.


지난 2015년 박서준은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당시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 출연 중이었던 박서준은 자신의 외모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이날 자신의 최고의 파트너로 황정음을 꼽으며 "제가 밋밋하게 생겨서 상대를 살려주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서준은 "제 옆에 있으면 누구나 돋보일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역대급 망언이었다고 불리는 박서준의 발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요?", "진짜 너무 잘생겼는데...", "겸손하게 얘기했지만 당신은 완벽합니다", "그럼 내 얼굴은..." 등의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박서준은 현재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촬영에 한창이다.


인사이트콘텐츠와이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