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8일) 밤부터 내일 아침까지 전국 곳곳에 '눈' 펑펑 내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피노키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오늘 밤 사이 서울과 경기북부 등 일부 지역에서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또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더 낮아 추워지겠다.


18일 기상청은 이날 "저기압을 따라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내일 아침 기온이 오늘보다 10도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11시를 기준으로 한파주의보가 발효됐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추울 것"이라고 예보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오후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지역은 서울, 경기도, 세종, 충청북도, 충청남도, 강원도 등이다.


내일(19일) 아침 최저기온은 -7~7도(평년 -4~6도), 낮 최고기온은 3~11도(평년 8~15도)로 평년보다 낮아 춥겠다.


이어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인천, 경상북도, 충청남도, 강원도, 전라북도, 제주 등에는 같은 시각 강풍주의보도 발효될 전망이다.


그룹 세븐틴 미니6집 쇼케이스 입장을 기다리는 팬들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서울·인천·홍성·백령도 지역에는 고비사막과 중국 북부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따라 남하하면서 황사가 관측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밤사이 눈 또는 비가 오는 지역은 눈이 쌓이거나 내린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