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들어 가장 춥다"···내일(19일) 강풍+폭우 쏟아져 '영하 7도'까지 떨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서울, 경기를 비롯한 중부 내륙지방의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18일 밤부터 한파주의보가 발령된다.


18일 기상청은 이날 오후 11시를 기해 서울, 경기, 세종, 충북, 충남, 강원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은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이 될 전망이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이하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이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구체적으로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3도, 인천 -2도, 춘천 -5, 철원 -7, 강릉 0도 등이다.


추위는 20일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0일에 전국이 -9도~4도까지 떨어져 평년보다 2~5도가량 낮겠다고 전했다.


한파주의보가 내린 것은 지난 13일 이후 5일 만이다.


한편 기상청은 "충남에는 100mm 이상, 그 밖의 전국에 50mm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