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 기온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시베리아 추위 찾아온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지난 봄, 세탁소에 드라이클리닝 맡긴 패딩들을 하루빨리 찾아와야겠다.


다음 주부터 기온이 훅 떨어지면서 역대급 추위가 찾아올 예정이기 때문이다.


특히 19~20일은 영하권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단단히 추위에 대비해야겠다.


17일 기상청은 "18일 아침까지 다소 많은 비가 오다가 이날 낮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가겠다"며 "19~20일에는 영하권으로 기온이 내려가 추워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화요일(19일), 수요일(20일)은 평년 기온인 최저 -4~6도, 최고 7~15도보다 낮고 그 밖의 날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주요 지역 최저 기온은 서울 -4~5도, 인천 -2~7도, 춘천 -6~4도, 대전 -3~6도, 광주 2~8도, 대구 -2~7도, 부산 3~10도 등으로 예상된다.


최고 기온은 서울 4~13도, 인천 5~13도, 춘천 5~13도, 대전 7~16도, 광주 9~17도, 대구 8~15도, 부산 11~18도 등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다음 주 대부분의 날은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겠다.


19일에는 찬 대륙 고기압의 영향으로 충남, 전라도 서해안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갑작스러운 추위에 미리 대비해야 할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