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로 잘 나가는 우도환의 '구해줘' 시절 리즈 미모

인사이트OCN '구해줘'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우도환의 과거 '리즈 미모'가 최근 누리꾼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우도환은 현재 상영 중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에서 외톨이 역을 맡았다.


영화에서 우도환이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며 여심에 불을 지피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의 과거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지난 2017년 우도환은 OCN '구해줘'에서 열일곱 소년 석동철 역으로 분했다.


인사이트OCN '구해줘'


당시 그는 덮은 머리를 하며 훈훈한 미모를 과시해 단숨에 여성들의 이상형으로 자리 잡았다. 


우도환은 뚜렷한 이목구비로 퇴폐미와 섹시미를 동시에 발산했다.


그가 드라마에서 변장을 위해 동그란 안경을 쓰고 어리숙한 모범생으로 변신했을 때는 순수한 매력이 돋보였다. 


인사이트OCN '구해줘'


당시 우도환의 이러한 팔색조 비주얼은 지금까지도 '리즈 미모'로 꼽히며 회자되고 있다.


누리꾼은 "지금도 잘 생겼지만 저 때는 정말 깜짝 놀랄 정도다", "'구해줘' 보고 우도환 팬 된 사람 많을 것" 등 열광했다.


한편 우도환은 '신의 한 수: 귀수편'과 함께 현재 JTBC '나의 나라'에서도 주인공으로 활약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구해줘'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키이스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