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8일) 본격적인 겨울 시작돼 최저기온 '영하'까지 떨어진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겨울이 시작되는 입동이자 금요일인 내일(8일)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오전에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낮부터 전국이 대체로 맑지만 강원 영동과 경상 북부 동해안은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4~9도, 낮 최고기온은 12~19도로 오전에는 평년(1~10도)보다 1~5도 가량 낮고 오후에는 평년(13~19도)과 비슷해진다.


특히 밤 사이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고, 낮 동안에는 일사로 기온이 오르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커진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 아침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7일 오전보다 5~8도 가량 기온이 떨어져 춥고,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는 곳도 있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도, 인천 3도, 춘천 -1도, 대전 1도, 대구 4도, 부산 9도, 광주 4도 제주 12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3도, 춘천 14도, 강릉 18도, 대전 15도, 대구 17도, 부산 19도, 광주 15도, 제주 16도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은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과 제주는 '좋음'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해안에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