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쪽에서 내려온 '-10도' 찬 공기가 '슈퍼 태풍' 하기비스를 일본으로 밀어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상청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중심기압 915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55m, 강풍 반경은 430km에 달하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한 이 태풍이 한반도를 피해 일본 수도권을 강타할 전망이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경로가 갑자기 바뀐 데에는 북쪽에서 내려와 한반도 상공에 자리 잡은 차가운 공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기상청은 오전 3시 기준 태풍 하기비스가 괌 북쪽 약 3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km로 서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오는 9일과 10일에 규모가 가장 커져 12일부터는 일본 규슈 남쪽을 시작으로 일본을 관통할 것이라 예상했다.


경로를 예상해봤을 때 한반도를 그대로 강타하는 상황.


하지만 하기비스는 오키나와 인근 해역을 지나면서 경로를 일본 쪽으로 급하게 바꾼다.


이에 대해 기상청 관계자는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진로가 일본 쪽으로 바뀌었다. 하지만 여전히 변동 가능성은 크다"라고 설명했다.


일본 기상청


한반도에 자리한 차가운 공기가 자리를 옮기지만 않는다면 태풍의 피해를 받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


실제 이 차가운 공기로 인해 이번 주 전국의 기온은 크게 떨어졌다.


특히 한글날인 내일(9일)은 최저 기온이 평년보다 6도 이상 낮아진 1도를 기록하는 곳도 있겠으며 내력 대부분의 지역에 서리가 내릴 전망이다.


한편 기상청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규모가 워낙 커 일본 쪽으로 방향을 틀더라도 한반도에도 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만약 찬 공기를 피해 하기비스가 한반도에 상륙한다면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은 8개로,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