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밤하늘에 불꽃 팡팡 터진 '세계 불꽃 축제' 실시간 상황

인사이트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오늘(5일) 한강공원 일대에서 개최된 '2019 서울세계불꽃축제'를 보기 위해 수많은 인파가 모인 가운데 드디어 첫 폭죽이 하늘을 수놓았다.


5일 현장에 나간 인사이트 취재진은 이날 7시 20분 한강공원에서 시작된 '첫 불꽃'을 영상으로 담았다.


원형의 불꽃이 먼저 나오는가 싶더니 연달아 직선형의 불꽃이 밤하늘을 뒤덮었다.


불꽃을 보기 위해 숨죽이던 시민들은 첫발이 나오는 순간 함성을 지르며 축제를 만끽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 스웨덴, 중국 3개국이 참여하며 오후 7시 20분부터 약 80분간 진행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불꽃 축제의 시작은 중국 써니사가 열었다. 별이 빛나는 밤을 주제로 별빛이 빛나는 밤하늘을 화려한 불꽃으로 표현했다.


이어서 스웨덴 예테보리스다. 예테보리스는 경쾌한 음악과 함께 눈부신 불꽃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하이라이트는 대표팀인 한화가 멋지게 장식한다. 한화는 매년 역대급 퍼포먼스로 보는 이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아왔다.


서울세계불꽃축제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작년과 같이 올해에도 많은 인파가 모여 축제를 즐기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