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과 커플로 맞춰도 남들한테 절대 안 들키는 세젤귀 '발가락 타투'

인사이트Instagram 'dea_j_tattoo'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문신을 뜻하는 영어단어 타투는 한 때 소위 '형님들'의 전유물로 불리며 사회적으로 달갑지 않은 시선을 받곤 했다.


하지만 시대가 바뀌니 인식도 바뀌었다. 어느새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타투를 하는 사람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자신만의 개성을 표출하기 위해 몸에 새기는 타투는 또 다른 패션의 일환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nnnnn_tattoo'


그중에서도 발가락 타투는 보일 듯 안 보이는 앙증맞은 사이즈로 최근 많은 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발에 그려진 앙증맞은 사이즈의 타투가 등장한다.


레터링이나 꽃, 혹은 용처럼 화려한 패턴이 아닌 스마일 표정이나 하트 모양으로 더욱 간단한 무늬가 특징이다.


해당 타투는 타투 입문자가 시도하기도 좋은 문양이다. 작은 사이즈로 부모님께 혼날 염려도 없고 부위도 작아 통증이 덜하다고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tattooist_heeae'


부담스럽지 않은 미니사이즈의 모양으로 커플이 함께 맞추기도 손색없다.


싸우거나 헤어지면 골치가 아파(?)지는 이름 타투나 빅사이즈 타투와 달리, 서로만 알 수 있을 만큼 눈에 띄지 않고 자연스러워 커플템으로 안성맞춤이라는 평이다.


해당 타투가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엄마한테 등짝 맞을 일은 없겠다", "남친이랑 맞출까", "헤어져도 안 지워도 되겠다" 등 다양한 의견을 드러내며 커플 타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iamraab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