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혼자 온 줄 알고(?) BJ쯔양에게 참치 회 조금 줬다가 딱 걸려 구독자 항의 받은 횟집 사장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유튜브 구독자 수만 134만 명에 달하는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방문한 식당의 사장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쯔양을 알아보지 못한 그가 쯔양이 그저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학생인 줄 알았던 것일까. 이들이 가격에 비해 터무니없이 적은 양의 음식을 제공했기 때문이다.


지난 19일 쯔양의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에는 참치회 먹방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추석날 참치회 전문점에 방문한 쯔양은 1인분에 12만 원을 호가하는 참치 세트를 주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참치 세트에는 호박죽과 참치 타다끼, 참치 회무침 그리고 부위별 참치회가 나왔다.


하지만 양이 한참 부족했던 탓에 쯔양은 13만 원대의 참치 세트와 12만 원대의 참치 머리를 추가 주문했다. 추가 주문한 참치를 맛보기 전, 처음 주문한 세트의 리필이 나왔다.


이번에 직원이 가지고 온 참치 부위들은 고급 특수부위가 아닌 일반적인 참치회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이후 쯔양은 다음에 나온 세트와 황태탕, 새우튀김, 참치 머리 그리고 우동, 매실차에 송편까지 모두 해치웠다.


사이다에 참치 눈알의 유리체를 넣은 '눈물주'를 마시기도 했다. 그녀가 먹은 참치회는 서비스로 제공된 참치 머리를 제외하고 총 25만 9천 원에 달했다.


그런데도 양에 차지 않았는지 그녀는 편의점에 들러 라면 먹방을 선보이기까지 했다.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댓글 캡처 화면


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되자 한 누리꾼은 "현재 편집된 영상만 올라왔는데, 생방송에서는 양이 너무 적어 방송을 보던 이들이 단체로 항의 전화를 했다"라며 편집된 장면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 뒤로 주문받던 직원과 주방장이 달려오고 참치 머리는 서비스로 변경했다. 쯔양은 직원들에게 사과하면서 죄인처럼 먹고 나와야 했다"라고 생방송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참치 전문점을 운영한다는 누리꾼들 또한 저런 구성을 26만 원에 드셨다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이들은 언뜻 봤을 때 생참치도 아니고 냉동 참치인 데다 부위도 황새치 또한 고급부위가 아니라며 일반적으로 저 가격에 3번 리필도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누가 봐도 양이 적어 보인다", "참치 많이 먹어봤는데 저 가격에 저 정도 양은 정말 말이 안 된다", "양을 보니 어리다고 무시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한편 해당 영상은 현재 무편집 영상 대신 편집된 영상만 공개돼 있다.


YouTube 'tzuyang쯔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