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21일부터 23일, 허벅지까지 다 젖는 '물 폭탄 바람' 분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부산지역 일대가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에 든다.


20일 부산기상청은 주말인 21일 새벽부터 부산 일대가 태풍 '타파'의 영향권 안에 들어 비가 내린다고 전했다.


이 비는 23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이므로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


100∼200㎜에서 최대 30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시간당 30~50㎜의 장대비가 사정없이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이 정도 비면 '매우 강한' 수준이다.


특히 일요일인 22일에는 비바람의 수위가 가장 높다.


태풍 중심이 22일 오후 10시경 부산과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최대순간풍속 기준 초속 30∼40m의 강풍을 동반할 태풍 '타파'의 방문 소식에 부산 시민들은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시설물 안전사고 등이 우려된다고 경고한 만큼, 이번 주말은 안전한 집에서 보내는 것이 좋겠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