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호 태풍 '타파', 내일(21일)부터 폭우 몰고 한반도 온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의 열대저압부가 지난 19일 오후부터 태풍 '타파'로 발달,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 바다에 있던 열대저압부가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해 태풍으로 발달했다.


타파는 현재 시속 5~10km 정도로 천천히 북상 중이지만 대만 동쪽 해상에 다다른 이후부터는 속도를 내며 우리나라를 향해 빠르게 다가올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태풍은 이달 초 한반도를 강타한 제13호 태풍 '링링'보다도 더욱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돼 호우 피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선 오는 21일 오후 3시경부터 제주도가 타파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타파는 이후 22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300km 해상을 지나 이날 낮 시간대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 태풍은 이어 22일 오후 3시께 경남 통영 남남서쪽 약 170㎞ 해상을 지나고 대한해협 주변을 거쳐 23일 오전 3시께 독도 동남동쪽 약 3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우리나라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시점은 21일부터로 관측된다. 다만 이동속도와 진로 등의 변동성이 큰 만큼 계속해서 움직임을 주시할 필요가 있겠다. 


기상청은 "21일~22일 강수지역과 예상 강수량, 해상의 특보 등이 변동될 수 있으니 기상정보와 태풍정보를 수시로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지난해 발생한 제25호 태풍 '콩레이' 당시 상황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