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 못 보는 형아 위해 '목줄' 입에 앙 물고 같이 '산책' 다니는 천사 댕댕이

인사이트Chelsea Stip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나이가 들어 시력을 완전히 잃어버린 11살 노견의 곁을 지켜주는 강아지가 있다.


녀석은 형의 목소리와 작은 인기척에도 원하는 사항을 찰떡같이 알아듣고 직접 행동에 나선다.


최근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노견 찰리(Charlie)를 보호하는 동생 매버릭(Maverick)의 훈훈한 사연을 소개했다.


찰리는 몇 년 전 녹내장으로 양쪽 눈을 모두 제거했다.


인사이트Chelsea Stipe


한순간에 시력을 잃어버린 찰리는 우울증과 비슷한 증세를 보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위축이 된 모습을 보이는 찰리가 걱정됐던 주인 첼시 스티프(Chelsea Stipe)는 강아지 매버릭을 입양했다.


밝은 성격을 지닌 매버릭이 찰리에게 힘이 되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놀랍게도 매버릭은 찰리가 시력을 잃어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챈 듯했다. 녀석은 자신의 간식이나 장난감을 찰리에게 양보하며 나이답지 않은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Chelsea Stipe


또 찰리가 답답하다며 끙끙 앓는 소리를 낼 때면 입에 산책 줄을 물고 주인에게 다가가는 등 듬직한 면모를 자랑했다.


첼시는 "찰리가 움직이면 매버릭도 함께 움직인다. 매버릭이 앞이 안 보이는 찰리가 주위를 경계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매버릭과 시간을 보내면서 예전처럼 활발할 성격으로 돌아가게 됐다는 찰리. 오늘도 녀석은 귀여운 동생의 부축을 받으며 누구보다 힘찬 하루를 시작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helsea Stip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