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9일)은 외로운 '길냥이들'에게 사랑 듬뿍 주는 '고양이의 날' 입니다

인사이트weibo '萌宠物爱宝宝'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이날만큼은 길고양이들이 모두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길 빌어주세요"


'9월 9일'인 오늘은 길고양이들이 오랫동안 건강하게 살길 바라는 마음을 모아 지정한 '한국 고양이의 날'이다.


지난 2009년 처음 지정된 '한국 고양이의 날'은 길고양이 전문가이자, 고양이 전문작가 고경원 씨가 창안한 것이다.


이는 길거리 생활을 전전하며 하루에도 수십 번 갖은 위협으로부터 자신의 목숨을 지키며 어렵사리 살아가는 길고양이들의 생명을 존중하자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기도 하다.


고경원 씨는 '한국 고양이의 날'이 9월 9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고양이의 목숨은 아홉 개라는 민간 속담에서 유래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랑 듬뿍 받는 집고양이 부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는 길고양이 / toutiao


이어 "고양이가 주어진 수명을 모두 누리길 기원하는 마음에 한자 아홉 구(九)와 오랠 구(久)를 딴 것"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1년에 단 하루 만이라도 고양이의 생명을 생각하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실제로 매년 서울 내에서만 연간 수천여 마리의 길고양이가 차에 치여 목숨을 잃고 있다.


수많은 범죄 위험에 그대로 노출되는 탓에 타깃으로 설정돼 인간의 학대로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길고양이 또한 셀 수 없을 정도다.


1년에 딱 한 번 뿐인 오늘만큼은 전쟁터 같은 길거리를 외롭게 헤매고 다닐 녀석들에게 '행운'이 깃들길 빌어주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Ariel Heat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