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뭘 믿고 젊음을 걸어야 합니까"···조국 딸 특혜에 분노한 고려대·서울대 학생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3일 현재(8시 기준)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조국 국방부장관 후보자 딸의 입학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시작된 집회는 현재 어둠이 내려 캄캄해진 상황에서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고려대학교 학생들은 촛불 대신 스마트폰 플래시로 어둠을 밝혔다.


참가자들이 돌아가며 자유발언을 이었고 고대 응원가 '들어라 보아라 그리고 기억하라'를 함께 합창하며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의 고대 입학과 관련한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앞서 지난 21일 고려대 동문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고대판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 집회 관련 공지'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화여대에 부정 입학한 최순실 자녀 정유라가 있다면 고려대에는 의대 실험실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되고 이를 통해 수시전형으로 고려대에 입학한 조국 딸이 있다"고 적혔다.


그러면서 "향후 부정함이 확인된다면 부정한 수단을 써서 고려대에 입학한 조국 딸의 학위는 마땅히 취소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23일 고대에서 학생들이 주도한 촛불집회가 열려 현재 그 열기가 뜨겁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같은 시각 조 후보자가 몸담은 서울대학교에서도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서울대 학생들은 집회를 통해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중이다. 


한편 고려대학교는 지난 21일 단국대 연구윤리위원회나 교육부에서 해당 논문이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학교 자체적으로 서면 조사나 출석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조 후보자 딸의 부정행위가 확인되면 고려대 학칙에 따라 입학 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