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11호 태풍 '바이루' 영향으로 한반도 전체에 '물폭탄' 떨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선선해진 날씨에 샌들과 레인부츠를 신발장 속에 넣어놨다면 귀찮더라도 다시 현관 앞에 꺼내놔야 하겠다.


제11호 태풍 '바이루(BAILU)'의 영향으로 다음 주 전국에 물 폭탄이 쏟아질 예정이니 말이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이루'는 이날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730km 해상에서 시속 29km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바이루의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97km(초속 27m)이며 강풍 반경은 340km로 몸집은 작지만 강력한 태풍이다.


인사이트기상청


바이루는 오는 24일 대만을 관통한 뒤 25일 새벽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26일 오전 9시께 중국 푸저우 서북서쪽 약 450km 육상에서 태풍보다 한 단계 약한 열대성 저기압의 일종인 열대저압부로 약화해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기상청에 따르면 바이루의 남은 수증기가 한반도로 몰려와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와 만나며 전국에 비를 뿌릴 전망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번 비는 다음 주 월요일인 26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는 27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린다.


또한 수도권과 강원도 영서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그다음 날인 28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니 잊지 않고 우산을 챙겨야 하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