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2일) 전국에 비 쏟아진 뒤 시원한 '가을' 온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내일(22일)은 전국에 산발적으로 비가 내린 뒤 비교적 선선한 날씨를 나타내겠다.


21일 기상청은 목요일인 내일(22일)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많은 양의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가 5~10mm, 충청북부와 경북북부가 10~60mm로 예보됐다.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50~1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을 기준으로 20~25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혹은 '보통'을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높이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비가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럽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 상승이 저지돼 폭염 특보도 모두 해제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