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탔다 vs 딱 좋다" 고기 덕후들 사이에서 논쟁거리로 떠오르는 삼겹살 굽기 정도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두툼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안 좋아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국민대표 음식 '삼겹살'.


지글지글 불판에 구워 취향에 맞게 쌈을 싸 먹거나 각자의 방식대로 먹어주면 그 순간만큼은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 든다.


이때 이 삼겹살을 얼마큼의 시간 동안 굽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오래 구울수록 바삭한 맛이 살아있지만 지나치게 굽다 보면 타버려서 쓴맛이 나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렇게 삼겹살을 굽는 시간과 관련한 게시물이 올라와 누리꾼의 설전이 펼쳐지고 있다.


게시물에는 꽤 오랜 시간 구워졌는지 겉 부분이 살짝 탄 듯한 삼겹살 사진이 담겨있었다. 사진을 본 누리꾼의 의견은 '탔다', '먹기 좋다'로 첨예하게 갈렸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먼저 '탔다'라고 주장한 이들은 "고기가 까맣다는 것은 완벽하게 탔다고 볼 수 있다"며 "쓰고 육즙이 전혀 안 느껴진다"고 말했다.


또한 "탄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기다렸다가 태워서 먹으면 되는데 아닌 사람은 답이 없다. 상대를 배려하지 못한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이 주장에 대해 '먹기 좋다' 측 누리꾼은 "껍질 부분이 조금 타줘야 속의 쫄깃함이 살아있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완전 새카맣게 탄 것도 아니고 극히 일부만 탄 건데 과하다"며 "삼겹살처럼 지방이 많은 부위는 바짝 익혀서 바삭하게 먹어야 좋다. 탄 게 싫으면 그 부분만 잘라 먹으면 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탔다고 말하기도, 안 탔다고 말하기도 애매하게 구워진 삼겹살을 두고 양측이 한 치도 양보하지 않는 상황.


지금 이 글을 보고 있는 당신은 어느 편에 손을 들어주겠는가.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