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기에도 단돈 '3만원'대에 잘 수 있는 '바다뷰' 부산 캡슐 호텔

인사이트Instagram 'pf_jinho'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탁 트인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포근한 호텔 침대에 누워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한 번쯤 '오션뷰' 호텔에서 휴가를 즐기는 게 꿈이었다면 반드시 이 기사에 주목하자.


대리석에 올 화이트 인테리어로 5성급 호텔 못지않은 고급스러움을 뽐내지만 단돈 '3만 원'대에 오션뷰 객실을 누릴 수 있는 '이색 호텔'을 소개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부산 캡슐 호텔'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otel1_'


해당 게시물 속 호텔은 부산광역시 수영구 광안해변로에 위치한 'Hotel 1'이다.


겉으로 볼 때는 평범한 캡슐 호텔 같지만 해당 호텔에 있는 독특한 방은 이 호텔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이 독특한 방은 바로 광안리 해수욕장과 광안대교를 침대에 누운 채로 볼 수 있는 '오션 룸'이다.


객실은 크기와 설비에 따라 프리미엄과 로맨틱, 럭셔리 등으로 나뉜다.


인사이트Instagram 'hotel1_'


인사이트Instagram 't_w_wwww'


객실마다 가격은 조금씩 다르지만 부산 앞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오션뷰 객실의 경우 최소 3만 9천 원부터 시작한다.


여기에 투숙객들은 필요하다면 퇴실할 때 객실 내 비치된 잠옷과 수건, 슬리퍼를 가져갈 수 있다.


아쉽게도 캡슐 호텔이기 때문에 욕실과 화장실 등은 공동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점은 감안해야 한다.


한참 여름휴가를 떠나는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3만 원대에 바다가 보이는 객실에서 숙박을 할 수 있다니 상상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혜자'로운 가격이다.


개학이나 개강을 앞두고 아직까지 여름휴가를 떠나지 못했다면 지금 당장 친구에게 연락해 부산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otel1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