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 일하다 졸리면 그냥 '낮잠' 15분 때려야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나른한 오후, 우리는 매일 눈꺼풀이 무거워지고 하품이 잇달아 나는 경험을 한다. 


전날 잠을 충분히 못 잔 것도 아닌데 왜 그럴까. 평소 잠을 충분히 자는데도 이런 경험을 한다면 '낮잠'이 필요하다는 신호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의 조사에 따르면 호주 아들레이드 대학교의 뇌 과학자 피오나 커(Fiona Kerr) 박사는 "인간은 원래 하루 두 번 자도록 설계돼있다"라고 주장 한 바있다. 


그 이유로 "우리 몸은 수면 충동과 각성 주기에 따라 하루에 두 번 졸음이 몰려 오는데 신체 리듬을 조정하는 시간대가 낮에도 있다"라고 밝혔다. 


졸음이 몰려오는 시간대에는 생각지 못한 강도의 '강렬한 졸음'이 몰려오는 것으로 알려진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미국 경제 전문지 인사이더는 "일반적으로 오전 2시에서 4시, 오후 1시에서 3시 사이에 강렬한 졸음이 오며 이때 15분~2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게 좋다"고 권장했다. 


이어 "노동자들은 낮잠을 통해 정신력과 업무력, 반응속도 등을 2-3시간 정도 높일 수 있으며 뇌가 재충전돼 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낮잠이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뇌의 각성도를 높여 업무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것이다. 


반면에 오후에 쏟아지는 졸음을 참는다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돼 집중력과 기억력, 인지력이 감소할 수 있다.


이는 우울증과 심장질환, 당뇨병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