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근무 중 휴대폰으로 '생맥주+소주' 배달 시켜 술파티 벌인 대한민국 해군 병사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해군 소속 현역 병사들이 근무 시간에 휴대폰으로 술을 배달시켜 '술판'을 벌인 사실이 밝혀져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더불어 해군은 이를 사전에 파악했음에도 외부로 해당 사실이 새 나갈 까봐 초기 은폐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아시아경제의 보도는 "지난 5월 14일 경남 창원 해군교육사령부 내 탄약고 경계병 2명이 야간 근무 도중 개인 휴대폰으로 생맥주 1만cc와 소주, 치킨 등을 배달시켜 먹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휴대폰을 반납하지 않고 초소에 가져간 것은 물론 근무 시간에 술이 포함된 외부 음식을 반입하는 등 규정에 어긋난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경계병들은 치킨집과 가까운 부대 후문초소로 배달을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후문초소에서 근무를 서던 또 다른 경계병 2명은 배달시킨 음식과 술이 도착하자 이를 들고 탄약고 초소로 합류했다. 즉 후문초소를 비운 것이다. 


이들 4명은 다른 병사 2명을 더 불러 이튿날 오전 2시까지 함께 탄약고 초소에서 술을 마셨다. 이들 6명이 술을 마신 수 시간 동안 대로변에 접한 후문초소는 외부인에게 그대로 노출됐다.


초병의 근무지 이탈 및 음주,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 관리 미흡과 경계근무 소홀 등의 문제가 종합적으로 일어난 셈이라 군 기강 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을 받기 충분하다.


게다가 해군 교육사의 경우 바다와 맞닿아 있고 진해 도심과 인접해 있어 외부인의 무단진입 우려가 크기에 경계가 더욱 철저히 이뤄져야 함에도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병사들이 술판을 벌이던 당시 부대 간부들은 이를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사들의 일탈은 다음 날 휴대전화 미반납 사실을 인지한 한 간부가 휴대전화에 저장된 전날의 '인증샷'을 확인하면서 발각됐다.


그런데 담당 중대장은 사건 초기 이를 지휘계통으로 보고하지 않고 한 달가량 은폐했다. 은폐됐던 이들의 행각은 지난 6월 부대 내 소원수리함을 통해 드러났고 군은 지휘계통 보고 후 수사에 들어갔다.


매체에 따르면 술판을 벌인 병사들은 '초소이탈'과 '초령위반 혐의'로 기소될 가능성이 높다. 해군 관계자는 "군검찰이 막바지 보강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해군은 수사가 마무리되면 사건 은폐를 지시한 중대장을 '보고임무 위반 혐의' 및 '지휘감독 소홀' 등으로 징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