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발암물질 범벅된 가쓰오부시가 한국에 대거 유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후쿠시마 원전 사고 여파로 일본산 식품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에서 유입된 일부 '가쓰오' 가공품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가쓰오는 현재 국내에서 타코야끼와 우동 등 일식 요리를 비롯해 육수 제조 용도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소비자들이 해당 가공품을 고명용으로 섭취할 수 있어 먹을거리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


18일 한국소비자원은 시판 중인 훈제건조어육 가공식품 20개를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가쓰오부시가 대표적인 훈제건조어육 가공품은 생선살을 건조한 제품으로, 일식 요리나 국물을 낼 때 자주 사용된다.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4개 제품 가운데 3개는 일본 제조품이였다.


제품은 OMAEZAKI FOODS의 사바아쯔케즈리 1개, 우루메케즈리부시 1개, HATANO SUISAN의 가쯔오 분말 1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3개 전부 (주)마루사야코리아에서 일본 식품회사들로부터 수입해서 들여온 제품들이다. 주로 네이버쇼핑을 통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제품에서는 국내 허용 기준 10.0㎍/kg 이하 보다 1.5~3배나 되는 15.8∼31.3㎍/kg 수준의 벤조피렌이 검출됐다. 유럽연합 기준보다는 3∼6배나 높은 수준이다.


이 제품들은 훈연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화석연료가 불완전 연소하면서 벤조피렌 등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가 과다 생설될 우려가 존재한다는 것이 소비자원 설명이다.


소비자원은 벤조피렌 이외의 PAHs가 검출될 수도 있어 국내에서도 유럽처럼 PAHs 총합 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