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뜩 설레며 어린이집 소풍 떠났던 '5살 아들'이 이렇게 돌아왔습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설레는 마음으로 떠났을 소풍. 그런데 5살 아들은 소풍에서 입술이 찢어진 채 집으로 돌아왔다.


과연 아이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지난 16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부산 어린이집 드론 사고"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사연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부산의 S 어린이집을 다니는 5살 아들이 소풍을 떠났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사연에 따르면 A씨의 아들은 최근 어린이집에서 소풍을 갔다. 그런데 그곳에서 학부모 중 한 명이 갑자기 드론 시연을 펼쳤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사전에 전혀 학부모들에게 공지되지 않은 일이었지만 학부모 중 한 명은 그렇게 아이들 앞에서 드론을 띄웠다.


A씨는 "축구공만 한 드론을 낮게 띄워 아이들을 흥분시킨 뒤 잡으라고 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아들이 드론과 충돌하면서 사고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 사고로 A씨의 아들은 입술을 7바늘 꿰매는 치료를 받아야만 했다.


A씨는 "처음에는 아이 상처에 대해 어떻게든 책임을 지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같은 학부모끼리니까 원만하게 해결하려고 따로 신고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A씨가 아이 상처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각서를 써달라고 요청하자 가해자의 태도가 돌변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는 "상대방이 어차피 신고를 당해도 드론 조종 미숙으로 과태료 15만 원만 내면 끝난다"면서 "우리가 제시하는 합의금으로 합의하지 않으면 한 푼도 주지 않겠다"고 주장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어 "어린이집 측은 사건에 대해 중재할 생각도 없이 당사자끼리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발뺌하는데 분통이 터져 잠을 이룰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S 어린이집 측은 인사이트 취재진에게 "사전에 공지되지 않은 일정은 맞지만 안전장치나 요원이 모두 갖춰져 있었다"면서 "학부모가 아이들에게 잡으라고 한 것도 아니고 아이가 뛰쳐나가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집은 해당 사건에 대해 적극적으로 중재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어린이집 원장은 "A씨의 입장은 거짓말이다. A에게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되레 거절했다"며 "아무 이유 없이 어린이집 교사에게 '원장을 믿지 못하겠다'는 말을 전달하기까지 했다"고 해명했다.


실제로 해당 사건은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까지 올라왔다. 지난 9일 등장한 해당 청원은 현재 3,224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