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모텔만 가려한 '똥차 남친'이 첫사랑과 결혼하고 '벤츠 남편'이 됐습니다"

인사이트영화 '건축학개론'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누구에게나 애틋하고 아련한 추억인 '첫사랑'.


특히 남자의 경우에는 "남자의 첫사랑은 무덤까지 간다"라는 말이 만연하게 통할 정도로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그러나 여자 입장에서 그 첫사랑이 내가 아닌 것만큼 슬픈 일은 없다.


실제로 사귀는 내내 속상하게 했던 '똥차' 남자친구가 첫사랑에게만큼은 '벤츠'였다는 여성의 사연이 있어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tvN '치즈인더트랩'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제 갓 20살이 된 대학생 A씨의 이야기가 게재됐다.


A씨는 대학에 입학하면서 키도 크고 얼굴도 잘생긴 B씨를 보고 첫눈에 반했다.


잘생긴 만큼 인기가 많았던 B씨 주변에는 늘 여자가 끊이질 않았고, B씨는 짧은 연애를 반복했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던 A씨는 포기하지 않았다. 끊임없이 B씨에게 마음을 표현해 결국 두 사람은 연인이 됐다.


인사이트영화 '치즈인더트랩'


A씨는 B씨와의 연애가 특별하다고 생각했다. 그동안 짧은 연애만 해왔던 B씨가 자신과는 오랜 기간 사귀고 있었기 때문이다.


B씨가 군대에 가고 나서도 A씨의 사랑은 변하지 않았다. 매일매일 편지도 쓰고 양손 가득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면회도 갔다.


그때마다 B씨는 "감동이다. 전역하면 잘할게"라는 말로 A씨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 말만 철석같이 믿고 있었던 A씨. 그러나 전역이 가까워지자 B씨는 이별을 고했다.


인사이트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그 이유는 '첫사랑' 때문이었다. 그동안 B씨는 고등학생 때 만났던 첫사랑을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고 있었다.


짧은 연애를 반복했던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그제서야 자신의 연애를 되돌아보게 됐다.


나름 특별하다고 생각했던 B씨와의 만남이었지만 정작 남는 것은 매일 같이 친구들과 함께 마신 술, 모텔에서 한 성관계뿐이었다.


A씨에게 B씨는 '똥차'나 다름없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런데 최근 첫사랑과 결혼에 골인한 B씨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벤츠'였다.


B씨는 좋아하던 술담배도 모두 끊고 딸바보·아내 바보로 살고 있었다.


A씨에게는 세줄 뿐이었던 손편지를 지금의 아내에게는 출근 전 매일 써주고 있었다.


그저 잊어버리면 그만이지만 A씨가 그럴 수 없는 이유가 있다. A씨에게 그 '똥차'는 제일 사랑했던 기억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KBS2 '아이언맨'


사랑의 크기가 너무 달라 상처받은 A씨.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똥차 갔으니 이제 벤츠 올 거다"는 댓글로 위로했다.


나도 누군가의 똥차가 될 수도 있고, 언젠간 누군가의 벤츠가 될 수도 있는 법.


내 연애도 한번 되돌아보는 게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