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따르자마자 형광빛 마구 뿜어져 나오는 다이소 '레몬 LED 소주잔'

인사이트Instagram 'daiso_designlab'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날이 계속 더워지면서 친구들과 함께 시원한 술 한 잔을 하고 싶어지는 요즘이다. 


각종 술자리에서 진정한 '인싸'로 거듭나고픈 사람이라면 주목하자. 


최근 다이소가 내놓은 '레몬 LED 소주잔'이 인싸들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레몬 LED 소주잔'은 술잔을 따르는 그 순간부터 빛이 반짝거려 시선을 집중시킨다.


노랑, 파랑, 주황, 분홍 등 형형색색의 빛이 1초마다 뒤바뀌니 화려함의 극치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이 '레몬 LED 소주잔' 하나로 친구들에게 특급 칭찬을 받았다는 후기가 빗발치고 있다. 


누리꾼들은 "파티나 모임 장소에 슬며시 들고 가면 인싸 등극이다", "술이 그냥 술술 들어가니까 주의해야 함", "이제 평범한 잔으로는 소주 못 마시겠다" 등 다양한 평을 내놨다. 



술자리에서 분위기를 한층 '업' 시켜줄 다이소 '레몬 LED 소주잔'. 


이것을 테이블에 내놓는 순간, 그날의 주인공은 당신이 될 것이다. 


인사이트Instagram 'narasha2day'


인사이트Instagram 'sunjoo_97'


인사이트Instagram 'daiso_designlab'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