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일수록 민주당, 가난할수록 한국당 지지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민주당과 한국당을 지지하는 이들의 소득 수준에는 차이가 있을까.


한국갤럽이 흥미로운 여론조사를 진행해 신선한 결과를 도출해냈다.


3일 한국갤럽 측은 만 19세 이상 전국의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달 28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여론조사는 유, 무선 전화 면접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SKY 캐슬'


조사는 생활수준별 정당 지지율에 관한 것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생활수준이 높을수록 지지율이 올라가는 역피라미드 구조를 보였다.


생활수준 기준 상·중상 계층의 민주당 지지율은 48%였다. 이어 중, 중하, 하에서 각각 41%, 39%, 29%가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경우 생활 수준 하, 중하가 각각 28%, 2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를 이어 중, 상·중상이 각각 20%, 18%를 기록했다.


부자들이 한국당을, 서민이 민주당을 지지할 것이란 생각을 빗나가는 조사 결과에 놀랍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