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지키려 목숨 걸고 '독사'와 싸운 강아지는 죽는 순간까지 "괜찮다"며 활짝 웃었다

인사이트Facebook 'Jego Mac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강아지에겐 자신의 목숨보다 중요한 게 있었다. 바로 주인의 안전. 강아지는 집에 침입하려던 독사를 온몸으로 막아낸 뒤 끝까지 주인을 향해 해맑은 웃음을 보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주인을 위해 자신의 몸을 던져 코브라와 싸운 강아지 모아나(Moana)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사연은 이랬다. 필리핀에 사는 제리코 마쿠아(Jerico Macua)는 여유롭게 TV를 보던 중 갑자기 밖에서 모아나가 크게 짖는 소리를 듣게 됐다.


이상한 낌새에 밖으로 나가보니 모아나의 옆에는 맹독을 품은 코브라가 있었다.


인사이트Facebook 'Jego Macs'


모아나는 코브라가 집 안으로 들어가 자신의 주인을 공격할까 봐 온 힘을 다해 막아서며 싸운 것이다.


사진만 봐도 얼마나 모아나가 치열한 사투를 펼쳤는지 예상할 수 있었다.


코브라의 몸에는 모아나의 잇자국으로 보이는 흔적이 있었고, 모아나 또한 양 발에 피를 묻히고 가쁜 숨을 내뱉고 있었다.


엄청난 사투 끝에 주인을 지켜냈지만 모아나 역시 맹독을 가진 코브라에게 물린 탓에 녀석의 몸에는 서서히 독이 퍼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Facebook 'Jego Macs'


모아나는 급하게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도 몇 시간 후 제리코의 품에서 눈을 감았다고 한다.


제리코는 "모아나 덕분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며 "용맹스러움을 보여준 모아나가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순간에도 나를 향해 웃어 보였다"며 "부디 하늘에서는 편하게 쉬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독사로부터 주인을 지켜내기 위해 자신의 몸을 던진 용맹한 모아나. 자신을 걱정할까 봐 끝까지 웃음을 지어 보였던 녀석에게서 그들의 진한 사랑이 느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