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 '만취운전' 사망자 유가족에 '보상금' 주려 살던 집까지 내놓은 박해미

인사이트해미뮤지컬컴퍼니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배우 박해미가 음주운전 사고로 인명피해를 냈던 전남편 황민에게 위자료를 지급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4일 이상호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배우 박해미와 남편 황민의 이혼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이진호 기자는 박해미의 측근 A 씨의 말을 빌려 현재 진행 상황을 전했다.


A 씨는 인터뷰를 통해 박해미와 황민이 음주운전 사건 이전부터 음주와 관련해 많은 갈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어 "박해미가 공인이고, 아들이 있으니 참고 살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황민이 협의 이혼해줄 테니 위자료를 달라고 요청했다. 황민이 특별한 수입이 없지 않나"라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박해미는 황민이 앞으로 생계를 이어가려면 돈이 필요할 것 같아 위자료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A 씨는 현재 박해미가 황민에게 위자료를 주기로 합의한 상태며, 그중 일부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위자료로 청구된 정확한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박해미는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 피해자들에게 위로금과 보상금을 모두 지급하려 집까지 내놓은 상황이다.


박해미는 경기도 구리시에 위치한 자가를 내놓고 자녀와 함께 월세집으로 이사를 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