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김씨' 친구는 죽을 때까지 말하지 않는 특별한 비밀 하나가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SNL 코리아'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대한민국 최대의 성씨 집단, 김해 김(金)씨. 전체 김씨의 41.7%를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 전체 인구의 8.6%에 육박한다.


오죽하면 서울 시내에서 돌을 던지면 열 명 중 한 명은 김해 김씨가 맞는다는 말도 전해질 정도다.


이렇듯 단연 압도적인 수를 자랑하는 김해 김씨 후손들에게는 한 가지 특별한 비밀이 있다. 그것도 아주 은밀(?)한 신체적 비밀이다.


물론 과학적으로 증명되지는 않았으나 재미로 한 번쯤 확인해보자. 준비물은 당신의 생식기다.


일설에 의하면 김해 김씨 후손은 생식기에 점이 숨겨져 있다. 아마 김해 김씨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야기다.


인사이트가야 김수로 왕과 허황옥 왕비 / 경남관광협회


여기에는 엄청난 이야기가 전설처럼 내려온다.


과거 가야의 김수로왕은 생식기가 거대하기로 유명했다. 다소 과장됐을 수도 있으나, 실제로 가야 시대 문헌 '구지가'에 따르면 수로왕의 생식기를 남근의 '상징'으로 여겼다는 해석도 있을 정도다.


이러한 수로왕이 여행을 떠난 어느 날이었다. 갑작스러운 폭우로 강물이 불어나 어느 노인이 강을 건너지 못하는 모습을 본 수로왕은 남근을 세워 다리를 만들어 노인을 건너게 해주었다.


다리를 건넌 노인은 "고놈 참 용하네" 하며 들고 있던 담뱃대를 수로왕의 남근에 톡 쳤는데, 이때 불똥이 떨어져 상처가 돼 점으로 남았다. 이후 김해 김씨의 후손은 그대로 생식기에 점을 달게 됐다.


인사이트김해 김씨로 유명한 조선 후기 화가 '김홍도' / SBS '바람의화원'


이밖에 한 가지 이야기가 더 있다. 어느 날 가야에 큰불이 났는데 모든 백성이 불을 끄려 시도했으나 꺼지지 않았다.


그러던 와중 수로왕이 오줌발을 불이 난 자리에 쏘자 그 불이 꺼지기 시작했다. 이를 본 사람들이 따라 했지만 수로왕의 오줌발만이 효력이 있었다.


이를 곁에서 지켜보던 왕비도 치마폭을 걷어붙이고 오줌을 누기 시작했는데, 이 또한 불을 꺼뜨렸다.


부부는 돌아다니며 오줌을 싸기 시작했다. 그러던 와중에 불똥이 왕과 왕비의 생식기에 튀었고, 이후 왕과 왕비의 후손들에게서는 점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ole.com


이는 모두 김해 김씨의 시조인 수로왕에 관한 전설이다. 과학적으로 뒷받침되는 증거, 연구 결과는 물론 없으나 불과 몇십 년 전만 해도 이 설을 믿는 이들이 많았다.


자식이 태어나면 김씨 식구들이 모두 몰려와 갓난아기의 생식기를 유심히 살펴보고는 안도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점이 있어야만 진짜 김해 김씨의 피가 섞여있다고 본 것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김해 김씨 후손들의 증언에 따르면 생식기에 점이 있는 경우가 꽤 많다고 한다.


혹시라도 당신이 제대로 된 김해 김씨의 핏줄인지 궁금하다면 한 번 조심스레 확인해보자. 재미 삼아 말이다.


정말 점이 있다면, 어디 가서 인증(?)할 생각은 추호도 하지 말고 앞으로도 쭉 혼자만의 비밀로 간직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