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또"라는 말 나오는 핑크빛 민소매 입은 '노브라' 설리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겸 연기자 설리가 또다시 이슈가 될 것을 알면서 노브라로 거리를 활보했다.


22일 새벽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설리는 핑크빛 민소매를 입고 거리를 걷고 있다.


신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을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그간 설리는 일부 누리꾼에게 이 같은 행동으로 수차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설리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는 것인지 다시 한번 '노브라' 영상을 올렸다.


논란이 될 것을 알면서도 환하게 웃으며 당당히 '노브라'로 거리를 활보하는 그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한편, 설리는 앞서 팬들이 '노브라' 의상 때문에 욕을 먹는 것을 우려하자 "나 걱정해 주는 거예요? 나는 걱정 안 해도 되는데, 나는 괜찮아요. 근데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진짜 싫어요"라고 자신의 생각을 단호하게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