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보내준데도 "남조선은 외세에 빌빌대지 말라"며 광역도발 시전한 북한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북한이 또 다시 남한을 공격하고 나섰다. 문재인 정부가 대내적인 반대 목소리에도 '인도적 지원'을 발표한 뒤 벌써 두 번째 비판이다. 


지난 18일 대남선전매체 '메아리'는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한다"는 제목의 글을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북남선언들이 이행되지 못하는 원인은 외세의 눈치만 보며 이행을 회피한 남조선당국의 온당치 못한 태도에 있다"고 남한을 비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남조선당국이 더 늦기 전에 외세의존정책과 결별하고 동족과 함께 미국에 대고 요구할 것은 요구하고 할 말은 하는 당사자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는 일갈했다. 


어쩌면 내정간섭이라고 할 수도 있는 이러한 발언은 현재 나타나고 있는 북미간 갈등의 원인을 남한에게 뒤집어 씌우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에서 언급된 '비핵화' 관련 논의사항이 이행되지 않은 원인 등을 문재인 정부의 태도에서 찾고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 12일에도 북한은 남한 정부의 인도적 지원 입장에 대해 "공허한 말치레", "생색내기" 등의 단어를 사용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인사이트뉴스1


베트남에서 열렸던 북미 정상 간 대화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이후 북한이 문 정부에 대한 일종의 '거리 두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최근 북한의 식량문제가 심각해지자, 우리 정부는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한화 약 96억원) 공여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또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이후 처음으로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방북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