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의 날인 오늘(20일), 2000년생 63만명 '어른'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aver TV '플레이리스트'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오늘 성년으로 거듭남을 축하받을 전국의 2000년생 청소년이 63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는 '성년의 날'을 맞아 올해 만 19세 성년이 되는 청소년을 축하하는 기념식이 열린다.


성년의 날은 지난 1973년 정부가 지정한 법정 기념일로, 처음에는 4월 20일이었다가 1984년부터 5월 셋째 주 월요일로 옮겼다.


정부 집계에 따르면 올해 성년이 되는 전국 2000년생 청소년은 63만여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성년이 되면 정당에 가입하거나 투표권을 행사하고, 부모나 후견인의 동의 없이 혼인을 할 수 있다.


독자적 경제 활동도 가능하다. 대신 민형사상의 책임은 무거워지고 남자는 병역의 의무를 진다.


이날 행사에서는 '스무 살, 청춘의 버킷리스트'라는 이름으로 사전 실시된 공모전 시상과 특강, 축하 공연이 열린다.


버킷리스트 공모전에서는 '재능기부 코디네이터' 등을 버킷리스트로 써낸 모채연 씨가 여가부 장관상을 받는다.


주변에 성년의 날을 맞아 어른이 되는 지인이 있다면, 축하의 말을 건네 보는 것도 좋겠다.


인사이트Instagram 'defemelle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