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옷만 입는 사람은 '욕구불만+스트레스'가 가득한 사람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범죄도시'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요즘 들어 유독 길거리에 검은색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이 눈에 많이 띈다.


'프렌치 시크'가 하나의 패션 트렌드로 자리 잡은 만큼 남성, 여성 가릴 것 없이 무난한 올블랙을 고수하곤 한다.


최근 이러한 올블랙 패션이 유행으로 자리 잡음에 따라 과거 영국 심리학계에서 발표한 "옷 색깔만으로 기분이나 감정 상태를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재조명되고 있다.


2016년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는 심리학자이자 컬러 전문가 랭카스터 제임스의 연구를 소개하며 "매일 검은색 옷을 즐겨 입는 사람은 사실 스트레스와 욕구불만으로 가득 차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 


제임스는 성인 남녀 2천 명을 대상으로 의상과 감정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외출 시 선택하는 옷은 본인의 감정을 반영한다는 연관성을 발견했다.


특히 스트레스와 분노로 가득 찬 사람은 주로 검정색 옷을 선택했다.


즉 마음에 화가 가득 들어차 흥분 상태이거나, 스트레스를 자유롭게 표출하지 못하는 사람일수록 검정색 옷을 고를 확률이 높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악인전'


매체는 "이러한 사람들은 은연중에 자신이 선택한 의상으로 감정 상태를 표현하고 있을지도 모르니 기분을 가라앉힐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평소 검정 옷을 즐겨 입는 사람이라면 다소 부정적으로 느낄 수 있는 연구결과이나 너무 낙심하지는 말자. 오히려 상대방이 판단할 때는 긍정적으로 다가올 수 있다.


제임스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기업 면접 시 면접관들은 검은색 옷을 입고 온 사람을 똑똑하고 믿음이 가며 평온하면서도 의욕이 넘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영화 '공조'


또 데이트할 때 이성이 검은색 옷을 입었을 경우 보수적이며 세련되고 교양있는 사람이라 판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블랙 패션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세련되고 똑똑한 이미지를 불러일으킨다 하니 굳이 검은색 옷을 피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