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1일, 부산 해운대·송정·송도 해수욕장 개장한다

인사이트부산관광공사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때 이른 무더위가 시작된 5월 중순, 벌써부터 여름 피서 계획을 세우고 있는 이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작년보다 더위가 빨리 찾아오면서 해운대와 송도·송정 등 부산지역 일부 해수욕장들이 내달 1일 개장을 목표로 손님 맞을 준비에 나선 것이다.


지난 13일 부산시는 해운대·송정·송도 해수욕장이 내달 1일부터 수영 가능 구역을 지정해 부분 개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7월 1일부터는 전면 개장에 나선다.


광안리·다대포·일광·임랑 해수욕장은 이날부터 8월 31일까지 운영한다.


해운대 해수욕장은 7월 26일부터 8월 11일까지 개장할 계획이다. 다른 곳과 달리 오후 9시까지 야간개장도 진행한다.


올해부터는 '해수욕장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에 따라 공식 개장 기간 외에도 입수가 허용된다.


또한 관리청 허가를 받을 경우 해수욕장에서 개장시간 중 무선 동력 기구를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폭 70∼90m 길이 1.5㎞에 달하는 넓은 백사장을 자랑하는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행정봉사실 1곳과 탈의장 3곳, 파라솔 5천 100개, 옷 보관함 2천 300개, 화장실 4곳이 운영된다.


해안선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송정 해수욕장에도 탈의장 3곳, 화장실 3곳, 파라솔 1천 350개, 망루 8곳이 각각 운영된다.


국내 1호 공설해수욕장인 송도 해수욕장에는 무료 탈의장 8곳을 비롯해 화장실 5곳, 코인 샤워기 4곳, 세족장 5곳 등이 배치된다. 


낙조가 유명한 다대포해수욕장, 광안대교가 한눈에 보이는 광안리해수욕장 등에도 편의시설이 확충돼 피서객이 편리한 해수욕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해수욕장 개장 기간 동안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각종 축제를 개최해 많은 시민의 발걸음을 불러 모을 계획이다.


인사이트Instagram 'park_soo_kyu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