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갑자기?···해킹 당했어요?" '임블리' 임지현이 감성글 올리자 누리꾼들이 날린 팩트 폭행

인사이트Instagram 'imvely_ji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쇼핑몰 '임블리'의 대표 모델이자 부건에프엔씨의 상무인 임지현이 때아니게 감성글을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달 30일 임지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리(고객 애칭)님들의 4월은 어떠셨나요? 웃으면서 얘기했던 그 날이 너무 그립네요"라는 글을 적어 올렸다.


일반적인 글이었지만, 곰팡이 호박즙 논란을 시작으로 갑질 의혹 등이 제기된 상황상 적절치 않은 글이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누리꾼 반응 역시 차가웠다. 누리꾼들은 지금은 '감성팔이'를 할 때가 아니라 반성을 하고 제기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열을 쏟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인사이트Instagram 'imvely_jihyun'


심각함을 모르는 것처럼 보이는 임지현의 글에 "해킹당하셨냐"고 되레 물어본 누리꾼도 있었다.


앞서 임지현은 판매하던 호박즙에서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제보에도 부적절한 대응을 보여 고객들의 분노를 샀다. 이후 갑질 의혹, 고객 응대 문제 등이 잇따라 제기됐다


각종 논란에 대해 임지현은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도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누리꾼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고 밝혀 논란을 자처했다.


인사이트imvely_official


최근 들어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한 모양인지 고객들의 분노를 가라앉히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임지현은 문제의 글을 올리기 전날 '뒤늦은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그간의 잘못된 고객 응대를 시인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때도 누리꾼들은 "너무 늦었다"고 반응했다. 그 가운데서도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을 '안티'라고 지칭해 진정성 논란을 낳았다. 


아직 진실로 반성하지 못하고 여론을 땜질하는 형식으로 대처한다면 결국 마음을 되돌리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