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하는 남성 보고 뛰어들어 '맨손'으로 받아 목숨 구한 경찰관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경찰관 2명이 '투신'하는 남성을 맨손으로 받아내 구조했다.


지난 15일 제주 동부경찰서는 제주의 한 모텔에서 술에 취한 50대 남성이 투신 소동을 벌이다 경찰에 구조됐다고 밝혔다.


제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24분께 제주시 삼도1동의 한 모텔 건물 3층에서 술에 취한 김모(54)씨가 창문 밖으로 뛰어내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당시 현장에는 동부서 중앙지구대 김모(49) 경위와 박모(55)경위가 김 씨가 강제 입원 중이던 병원을 탈출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있었다.


미리 대기하고 있던 김 경위와 박 경위는 건물 아래로 추락하는 김씨를 발견하고 곧장 뛰어들어 '맨손'으로 받아 냈다.


다행히 김 씨는 경찰관들이 머리를 보호해 준 덕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지만, 추락 충격으로 다리와 갈비뼈 등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맨손으로 김 씨를 받아낸 김 경위와 박 경위 또한 부상을 입어 병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김 씨가 사고 전날 112에 전화해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상담을 하자 예의주시하던 중 건물 창문에 매달린 김씨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와 상담한 제주대학병원 제주광역정신건강센터 관계자가 '자살 고위험군' 판정을 내리자 입원 치료를 권유하는 등 적극적인 설득에 나섰다"며 "생명에 지장이 없어 정말 다행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